jsusanna 2012-06-12

창세기 19:1-8
저녁때에 그 두 천사가 소돔에 이르렀는데. 그때 롯은 소돔 성문에 앉아 잇엇다. 롯이 그들을 보자 일어나 맞으면서 얼굴을 땅에대고 엎드려 말 하였다. "나리들, 부디 제 집으로 드시어 밤을 지내십시오, 발도 씻고 쉬신뒤에, 내일 아침 일찍 일어나 길을 떠나십시오." 그러자 그들은 "아니오. 광장에서 잠을 지내겟소." 하고 대답하엿다. 그러나 롯이 간절히 권하자, 그들은 롯의 집에 들기로 하고 그의 집으로 들어갔다. 롯이 그들에게 큰 상을 차리고 누룩 안든 빵을 구워주가 그들이 먹엇다. 그들이 아직 잠자리에 들기전이엇다. 성읍의 사내들 곧 소돔의 사내들이 젋은이부터 늙은이까지 온통 사방에서 몰려와 그 집을 에워쌌다. 그러고서는 롯을 불러 말 하였다. "오늘 밤 당신집에 온 사람들 어디잇소? 우리한테로 데리고 나오시오. 우리가 그자들과 재미좀 봐야겟소." 롯이 문 밖르오 나가 등 뒤로 문을닫고 말 하엿다.'형제들, 제발 나쁜짓 하지들 마시오. 자, 나에게 남자를 알지 못하는 딸이 둘 있소. 그 아이들을 당신들에게 내어줄터이니, 당신들 좋을대로 하시오, 다만 내 지붕 밑으로 들어온 사람들이니, 이들에게는 아무짓도 말아주시오."

 
jhs2305070… 2012-06-11
창세기 18, 16 - 33
아브라함이 소돔을 위하여 빌다
그 사람들은 그곳을 떠나 소돔이 내려다보이는 곳에 이르렀다. 아브라함은 그들을 배웅하려고 함께 걸어갔다. 그때에 주님께서 말씀하셨다. "내가 앞으로 하려는 일을 어찌 아브라함에게 숨기랴? 아브라함은 반드시 크고 강한 민족이 되고, 세상 모든 민족들이 그를 통하여 복을 받을 것이다. 내가 그를 선택한 것은, 그가 자기 자식들과 뒤에 올 자기 집안에 명령을 내려 그들이 정의와 공정을 실천하여 주님의 길을 지키게 하고, 그렇게 하여 이 주님이 아브라함에게 한 약속을 그대로 이루려고 한 것이다." 이어 주님께서 말씀하셨다. "소돔과 고모라에 대한 원성이 너무나 크고, 그들의 죄악이 너무나 무겁구나. 이제 내가 내려가서, 저들 모두가 저지른 짓이 나에게 들려온 그 원성과 같은 것인지 아닌지를 알아보아야겠다." 그 사람들은 거기에서 몸을 돌려 소돔으로 갔다. 그러나 아브라함은 주님 앞에 그대로 서 있었다. 아브라함이 다가서서 말씀드렸다. "진정 의인을 죄인과 함께 쓸어버리시렵니까? 혹시 그 성읍 안에 의인이 쉰 명 있다면, 그래도 쓸어버리시렵니까? 그 안에 있는 의인 쉰 명 때문에라도 그곳을 용서하지 않으시렵니까? 의인은 죄인과 함께 죽이시어 의인이나 죄인이나 똑같이 되게 하시는 것, 그런 일은 당신께 어울리지 않습니다. 그런 일은 당신께 어울리지 않습니다. 온 세상의 심판자께서는 공정을 실천하셔야 하지 않겠습니까?" 그러자 주님께서 대답하셨다. "소돔 성읍 안에서 내가 의인 쉰 명을 찾을 수만 있다면, 그들을 보아서 그곳 전체를 용서해 주겠다." 아브라함이 다시 말씀드렸다. "저는 비록 먼지와 재에 지나지 않는 몸이지만, 주님께 감히 아룁니다. 혹시 의인 쉰 명에서 다섯이 모자란다면, 그 다섯 명 때문에 온 성읍을 파멸시키시렵니까?" 그러자 그분께서 대답하셨다. "내가 그곳에서 마흔다섯 명을 찾을 수만 있다면 파멸시키지 않겠다."  아브라함이 또다시 그분께 아뢰었다.  "혹시 그곳에서 마흔 명을 찾을 수 있다면 ······ ?"  그러자 그분께서 대답하셨다.  "그 마흔 명을 보아서 내가 그 일을 실행하지 않겠다."  그가 말씀드렸다.  "제가 아뢴다고 주님께서는 노여워하지 마십시오.  혹시 그곳에서 서른 명을 찾을 수 있다면 ······ ?"  그러자 그분께서 대답하셨다.  "내가 그곳에서 서른 명을 찾을 수만 있다면 그 일을 실행하지 않겠다."  그가 말씀드렸다.  "제가 주님께 감히 아룁니다.  혹시 그곳에서 스무 명을 찾을 수 있다면 ······ ?"  그러자 그분께서 대답하셨다.  "그 스무 명을 보아서 내가 파멸시키지 않겠다."  그가 말씀드렸다.  "제가 다시 한 번 아뢴다고 주님께서는 노여워하지 마십시오.  혹시 그곳에서 열 명을 찾을 수 있다면 ······ ?"  그러자 그분께서 대답하셨다.  "그 열 명을 보아서라도 내가 파멸시키지 않겠다."  주님께서는 아브라함과 말씀을 마치시고 자리를 뜨셨다.  아브라함도 자기가 사는 곳으로 돌아갔다.
 
jrosa 2012-06-11
창세기 18, 1 - 15

주님께서 아브라함에게 나타나시다
주님께서는 마므레의 참나무들 곁에서 아브라함에게 나타나셨다. 아브라함은 한창 더운 대낮에 천막 어귀에 앉아 있었다. 그가 눈을 들어 보니 자기 앞에 세 사람이 서 있었다. 그는 그들을 보자 천막 어귀에서 달려나가 그들을 맞으면서 땅에 엎드려 말하였다. "나리, 제가 나리 눈에 든다면, 부디 이 종을 그냥 지나치지 마십시오. 물을 조금 가져오게 하시어 발을 씻으시고, 이 나무 아래에서 쉬십시오. 제가 빵도 조금 가져오겠습니다. 이렇게 이 종의 곁을 지나게 되셨으니, 원기를 돋우신 다음에 길을 떠나십시오." 그들이 "말씀하신 대로 그렇게 해 주십시오."하고 대답하였다. 아브라함은 급히 천막으로 들어가 사라에게 말하였다. "빨리 고운 밀가루 세 스아을 가져다 반죽하여 빵을 구우시오." 그러고서 아브라함이 소 떼가 있는 데로 달려가 살이 부드럽고 좋은 송아지 한 마리를 끌어다가 하인에게 주니, 그가 그것을 서둘러 잡아 요리하였다. 아브라함은 엉긴 젖과 우유와 요리한 송아지 고기를 가져다 그들앞에 차려 놓았다. 그들이 먹는 동안 그는 나무 아래에 서서 그들을 시중들었다. 그들이 아브라함에게 "댁의 부인 사라는 어디에 있습니까?" 하고 물으니, 그가 "천막에 있습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그러자 그분께서 말씀하였다. "내년 이때에 내가 반드시 너에게 돌아올 터인데, 그때에는 너의 아내 사라에게 아들이 있을 것이다." 사라는 아브라함의 등 뒤 천막 어귀에서 이 말을 듣고 있었다. 아브라함과 사라는 이미 나이 많은 노인들로서, 사라는 여인들에게 있는 일조차 그쳐 있었다. 그래서 사라는 속으로 웃으면서 말하였다. '이렇게 늙어 버린 나에게 무슨 욕정이 일어나랴? 내 주인도 이미 늙은 몸인데.' 그러자 주님께서 아브라함에게 말씀하였다. "어찌하여 사라는 웃으면서, '내가 이미 늙었는데, 정말로 아이를 낳을 수 있으랴?' 하느냐? 너무 어려워 주님이 못 할 일이라도 있다는 말이냐? 내가 내년 이맘때에 너에게 돌아올 터인데, 그때에는 사라에게 아들이 있을 것이다." 사라가 두려운 나머지 "저는 웃지 않았습니다." 하면서 부인하자, 그분께서 "아니다. 너는 웃었다." 하고 말씀하셨다.
 
krosa 2012-06-11
창세기 17, 9 - 27

나는 네가 나그네살이하는 이 땅, 곧 가나안 땅 전체를 너와 네 뒤에 오는 후손들에게 영원한 소유로 주고, 그들에게 하느님이 되어 주겠다.  하느님께서 다시 아브라함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내 계약을 지켜야 한다.  너와 네 디에 오는 후손들 사이에, 그리고 네 뒤에 오는 후손들 사이에 맺어진ㄴ 계약은 이것이다.  곧 ㄴ희 가운데 모든 남자가 할례를 받는 것이다.  너희는 포피를 베어 할례를 받아야 한다.  이것이 나와 너희 사이에 ㅅ운 게약의 표징이다.  대대로 너희가운데 모든 남자는 난 지 여드레만에 할례응 받아야 한다.  씨종과, 너의 후손이 아니 ㄴ외국인에게서 돈으로 산 종도 할례를 받아야 한다.  그러면 내 계약이 너희 몸에 영원한 계약으로 새겨질 것이다.  할례를 받지않은 남자, 곧 포피를 베어 할레를 받지 않은 자, 그자는 자기 백성에게서 잘려 나가야 한다.  그는 내 계약을 깨뜨린 잗."  하느님께서 다시 아브라함에게 말씀하셨다.  "너희 아내 아브라함에게 말씀하셨다.  "너의 아내 사라이를 더이상 사라이라는 이름으로 부르지마라.  사라가 그의 이을미다.  나는 그에게 복을 내리겠다.  그리고 네가 그에게서 아들을 얻게 해 주겠다.  나는 복을 내려 사라가 여러 민족이 되게 해 주겠다.  여러나라의 임금들도 그에게서 나올 것이다."  아브라함은 얼굴을 땅에 대고 엎드려 웃으면서 마음속으로 생각하였다.  '나이 백 살 된 자에게서 아이가 태어난다고?  그리오 아흔 살이 된 사라가 아이를 낳을 수 있단 말인가?'  그러면서 아브라함이 하느님께 "이스마엘이나 당신 앞에서 오래 살기를 바랍니다."  하고 아뢰자, 하느님께서 말씀하셧다.  "아니다.  너의 아내 사라가 너에게 아들을 낳아 줄 것이다.  너는 그 일므을 이사악이라 하여라.  나는 그의 뒤에 오는 후손들을 위하여 그와 나의 게약을 영원한 계약으로 세우겠다.  이스마엘을 위한 너의 소원도 들어주겠다.  나는 그에게 복을 내리고, 그가 자식을 많이 낳아 크게 번성하게 하겠다.  그는 열두 족장을 낳고, 나는 그를 큰 민족으로 만들어 줄 것이다.  그러나 나의 이 계약은 내년 이 맘때에 사라가 너에게 낳아 줄 이사악과 세우겠다."  하느님께서는 아브라함과 말씀을 마치시고 그를 떠나 올라 가셨다.  아브라함은 그날로 자기 아들, 이스마엘과씨졷ㅇ들과 돈으로 산 종들, 곧 아브라함의 집안 사람들 가운데에서 남자들은 모두 데려다가, 하느님께서 자기에게 이르신 대로 포피를 베어 할례를 받았을 때, 그의 나이는 아흔 아홉 살이었고, 그의 아들 이스마엘이 포피를 베로 할레를 받았을 때, 그의 나인는 열 세살이었다.  바로 그날에 아브라함과 그의 아들 이스마엘이 할례를 받았다.  그리고 집안의 모든 남자들, 곧 씨종들과 외국인에게서 돈으로 산 종들도 그와 함께 할례를 받았다. 


 
jsusanna 2012-06-10
창세기 17:1-8
아브람의 나이가 아흔아홉 살이 되엇을때, 주님께서 아브람에게 나타나 말씀 하셧다. "나는 전능한 하느님이다.너는 내 앞에서 살아가며 흠 없는 이가 되어라. 나는 나와 너 사이에 계약을 세우고 너를 크게 번성하게 하겠다." 아브람이 얼굴을 땅에대고 엎드리자, 하느님께서 그에게 이르셧다. "나를 보아라. 너와 맺는 내 계약은 이것이다. 너는 많은 민족들의 아버지가 될 것이다. 너는 더 이상 아브람이라 불리지 않을 것이다. 이제 너의 이름은 아브라함이다.내가 너를 많은 민족들의 아버지로 만들엇기 떄문이다. 나는 네가 매우 많은 자손을 낳아, 여러 민족이 되게 하겟다. 너에게서 임금들도 나올것이다. 나는 나와 너 사이에, 그리고 네 뒤에오는 후손들 사이에 대대로 내 계약을 영원한 계약으로 세워, 너와 네 뒤에오는 후손들에게 하느님이 되어 주겠다. 나는 네가 나그네 살이하는 이 땅, 곧 가나안 땅 전체를 너와 네 뒤에오는 후손들에게 영원한 소유로 주고 그들에게 하느님이 되어 주겟다."
 
jhs2305070… 2012-06-10
창세기 16, 1 - 16
하가르와 이스마엘
아브람의 아내 사라이는 그에게 자식을 낳아 주지 못하였다. 사라이에게는 이집트인 여종이 하나 있었는데, 그 이름은 하가르였다. 사라이가 아브람에게 말하였다. "여보, 주님께서 나에게 자식을 갖지 못하게 하시니, 내 여종과 한자리에 드셔요. 행여 그 아이의 몸을 빌려서라도 내가 아들을 얻을 수 있을지 모르잖아요." 아브람은 사라이의 말을 들었다. 그리하여 아브람의 아내 사라이는 자기의 이집트인 여종 하가르를 데려다, 자기 남편 아브람에게 아내로 주었다. 아브람이 가나안 땅에 자리 잡은 지 십 년이 지난 뒤의 일이었다. 그가 하가르와 한자리에 들자 그 여자가 임신하였다. 그 여자는 자기가 임신한 것을 알고서 제 여주인을 업신여겼다. 그래서 사라이가 아브람에게 말하였다. "내가 이렇게 부당한 일을 겪는 것은 당신 책임이에요. 내가 내 여종을 당신 품 안에 안겨 주었는데, 이 여종은 자기가 임신한 것을 알고서 나를 업신여긴답니다. 아, 주님께서 나와 당신 사이의 시비를 가려 주셨으면!" 아브람이 사라이에게 말하였다. "여보, 당신의 여종이니 당신 손에 달려 있지 않소. 당신 좋을 대로 하구려." 그리하여 사라이가 하가르를 구박하니, 하가르는 사라이를 피하여 도망쳤다. 주님의 천사가 광야에 있는 샘터에서 하가르를 만났다. 그것은 수르로 가는 길 가에 있는 샘이었다. 그 천사가 "사라이의 여종 하가르야,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 길이냐?" 하고 묻자, 그가 대답하였다. "저의 여주인 사라이를 피하여 도망치는 길입니다." 주님의 천사가 그에게 말하였다. "너의 여주인에게 돌아가서 그에게 복종하여라." 주님의 천사가 다시 그에게 말하였다. "내가 너의 후손을 셀 수 없을 만큼 번성하게 해 주겠다." 주님의 천사가 또 그에게 말하였다. "보라, 너는 임신한 몸 이제 아들을 낳으리니 그 이름을 이스마엘이라 하여라. 네가 고통 속에서 부르짖는 소리를 주님께서 들으셨다. 그는 들나귀 같은 사람이 되리라. 그는 모든 이를 치려고 손을 들고 모든 이는 그를 치려고 손을 들리라. 그는 자기의 모든 형제들에게 맞서 혼자 살아'가리라." 하가르는 "내가 그분을 뵈었는데 아직도 살아 있는가?" 하면서, 자기에게 말씀하신 주님의 이름을 "당신은 '저를 돌보시는 하느님' 이십니다." 라고 하였다. 그리하여 그 우물을 브에르 라하이로이라 하였다. 그것은 카데스와 베렛 사이에 있다. 하가르는 아브람에게 아들을 낳아 주었다. 아브람은 하가르가 낳은 아들의 이름을 이스마엘이라 하였다. 하가르가 아브람에게 이스마엘을 낳아 줄 때, 아브람의 나이는 여든여섯 살이었다.
 
jhs2305070… 2012-06-09
창세기 15, 1 - 21
하느님께서 아브람과 계약을 맺으시다
이런 일들이 있은 뒤, 주님의 말씀이 환시 중에 아브람에게 내렸다. "아브람아, 두려워하지 마라. 나는 너의 방패다. 너는 매우 큰 상을 받을 것이다." 그러자 아브람이 아뢰었다. "주 하느님, 저에게 무엇을 주시렵니까? 저는 자식 없이 살아가는 몸, 제 집안의 상속자는 다마스쿠스 사람 엘리에제르가 될 것입니다." 아브람이 다시 아뢰었다. "저를 보십시오. 당신께서 자식을 주지 않으셔서, 제 집의 종이 저를 상속하게 되었습니다." 그러자 주님의 말씀이 그에게 내렸다. "그가 너를 상속하지 못할 것이다. 네 몸에서 나온 아이가 너를 상속할 것이다." 그러고는 그를 밖으로 데리고 나가서 말씀하셨다. "하늘을 쳐다보아라. 네가 셀 수 있거든 저 별들을 세어 보아라." 그에게 또 말씀하셨다. "너의 후손이 저렇게 많아질 것이다." 아브람이 주님을 믿으니, 주님께서 그 믿음을 의로움으로 인정해 주셨다. 주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나는 주님이다. 이 땅을 너에게 주어 차지하게 하려고, 너를 칼데아의 우르에서 이끌어 낸 이다." 아브람이 "주 하느님, 제가 그것을 차지하리라는 것을 무엇으로 알 수 있겠습니까?" 하고 묻자, 주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삼 년 된 암송아지 한 마리와 삼 년 된 암염소 한 마리와 삼 년 된 숫양 한 마리, 그리고 산비둘기 한 마리와 어린 집비둘기 한 마리를 나에게 가져오너라."  그는 이 모든 것을 주님께 가져와서 반으로 잘라, 잘린 반쪽들을 마주 보게 차려 놓았다.  그러나 날짐승들은 자르지 않았다.  맹금들이 죽은 짐승들 위로 날아들자, 아브람은 그것들을 쫓아냈다.  해 질 무렵, 아브람 위로 깊은 잠이 쏟아지는데, 공포와 짙은 암흑이 그를 휩쌌다.  그때 주님께서 아브람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잘 알아 두어라.  너의 후손은 남의 나라에서 나그네살이하며 사백 년 동안 그들의 종살이를 하고 학대를 받을 것이다.  그러나 네 후손이 종이 되어 섬길 민족을 나는 심판하겠다.  그런 다음, 네 후손은 많은 재물을 가지고 나올 것이다.  너는 평화로이 네 조상들에게로 갈 것이다.  너는 장수를 누리고 무덤에 묻힐 것이다.  그리고 그들은 사 대째가 되어서야 여기로 돌아올 것이다.  아모리족의 죄악이 아직 다 차지 않았기 때문이다."  해가 지고 어둠이 깔리자, 연기 뿜는 화덕과 타오르는 횃불이 그 쪼개 놓은 짐승들 사이로 지나갔다.  그날 주님께서는 아브람과 계약을 맺으시며 이렇게 말씀하셨다.  "나는 이집트 강에서 큰 강 곧 유프라테스 강까지 이르는 이 땅을 너의 후손에게 준다.  이는 카인족, 크나즈족, 카드몬족, 히타이트족, 프리즈족, 라파족, 아모리족, 가나안족, 기르가스족, 그리고 여부스족이 살고 있는 땅이다."
 
gertrude 2012-06-09
창세기 : 14, 17-24
   아브람이 크도르라오메르와 그와 연합한 임금들을 치고 돌아오자, 소돔 임금이 사웨 골자기 곧 임금 골자기로 그를 마중 아왔다.
   살렘 임금 멜키체덱도 빵과 포도주를 가지고 나왔다. 그는 지극히 높으신 임금의 사제였다. 그는 아브람에게 축복하며 이렇게 말하였다.
                   "하늘과 땅을 지으신 분
                   지극히 높으신 하느님께
                    아브람은 복을 받으리라.
                    적들을 그대 손에 넘겨주신 분
                    지극히 높으신 하느님께서는 찬미 받으소서."
                  아브람은 그 모든 것의 십분의 일을 그에게 주었다. 소돔 임금은 아브람에게 "사람들은 나에게 돌려주고 재물은 그대가 가지시오." 하고 말하자, 아브람이 소돔 임금에게 대답하였다. "하늘과  땅을 지으신 분이시며 지극히 높으신 하느님이신 주님께 내 손을 들어 맹세하오. 실오라기 하나라도 신발 끈 하나라도 그대의 것은 아무것도 가지지 않겠소. 그러니 그대는 '내가 아브람을 부자로 만들었다.'고 말할 수 없을 것이오. 나는 아무것도 필요없소. 다만 젊은 이들이 먹을 것을 빼고, 나와 함께 갔던 사람들 곧 아네르와 에스콜과 마므레만은 저희의 몫을 가지게 해 주시오."
 
krosa 2012-06-09
창세기 14, 1 - 16
아브람이 롯을 구하다   신아르 임금 아므라펠과 엘라사르 오메르와 고임 임금 티드알의 시대였다. 그들은 소돔 임금 티드알의 시대였다. 그들은 소돔 임금 베라, 고모라 임금 비르사, 아드마 임금 신압, 추보임 임금 게므에베르, 벨라 곧 초아르 임금과 전쟁을 벌였다. 이들 다섯 임금은 모두 동맹을 맺고 시띰 골짜기 곧 '소금바다'로 모여들었다.  이들은 십이년 동안 크도를라오메를 섬기다가, 십삼년째 되는 해에 반란을 일으켰던 것이다.  십사년재 되느 해에는 크도를라오메르가 자기와 연합한 임금들과 함께 진군해 가서, 아스타롯 카르나임에서 라다족을 치고 함에서는 주즈족을, 사웨 키르야타임에서는 엠족을, 그리고 세이르 산악지방에서는 호르족을 쳐서 광야 언저리에 있는 엘 파란까지 이르렀다.  그들은 발길을 돌려 엔 미스팟 곧 카데스로 진군해 가서, 아말렉족의 온 땅과 하차촌 타마르에 사는 아모리 족까지 쳤다.  그러자 소돔임금, 고모라 임금, 아드마 임금, 츠보임 임금, 벨라 곧 초아르 임금이 마주나와, 시띰 골자기에서 그들에 맞서 전열을 가다듬었다.  엘람 임금크도를라오메르, 고임 임금 티드알, 신아르 임금 아므라펠, 엘라사르 임금 아르욕, 이 네임금이 다섯 임금과 맞섰다.  그런데 골짜기에는 역청 수영이 많아, 소돔 임금과 고모라 임금이 달아나다 거기 빠지고 나머지는 산으로 달아났다.  그러자 적군들이 고돔과 고모라에 있는 모든 재물과 양식을 가지고 가 버렸다.  그들은 또한 소돔에 살고있던 아브람의 조카 롯을 잡아가고 그의재물도 가지고 가버렸다.  그곳에서 도망쳐 나온 사람 하나가 히브리인 아브람에게 와서 이 이르을 알렸다.  아브람은 그때 아모리족 마므레는 에스콜과 형제간이었고 아네르와도 형제간이었는데, 이들은 아브람과 동맹을 맺은 사람들 이엇다.  아브람은 자기 조카가 잡혀갔다는 소식을 듣고, 자기 집에서 태어나서 훈련받은 장정 삼백십팔명을 불러 모아 단까지 쫓아갔다.  아브람과 그의 종들은 여러 패로 나뉘어 밤에 그들을 치고, 다마스쿠스 북쪽에 있는 호바까지 쫓아 갔다.  그는 모든 재물을 도로 가져오고, 그의 조카 롯과 그의 재물과 함께 부녀자들과 다른 사람들도 도로 데려왔다.
 
jhs2305070… 2012-06-08
창세기 13, 10 - 18
롯이 눈을 들어 요르단의 온 들판을 바라보니, 초아르에 이르기까지 어디나 물이 넉넉하여 마치 주님의 동산과 같고 이집트 땅과 같았다. 그때는 주님께서 소돔과 고모라를 멸망'시키시기 전이었다. 롯은 요르단의 온 들판을 제 몫으로 선택하고 동쪽으로 옮겨 갔다. 이렇게 두 사람은 서로 갈라지게 되었다. 아브람은 가나안 땅에서 살고, 롯은 요르단 들판의 여러 성읍에서 살았다. 롯은 소돔까지 가서 천막을 쳤는데, 소돔 사람들은 악인들이었고, 주님께 큰 죄인들이었다. 롯이 아브람에게서 갈라져 나간 다음, 주님께 아브람에게 말씀하셨다. "눈을 들어 네가 있는 곳에서 북쪽과 남쪽을, 또 동쪽과 서쪽을 바라보아라. 네가 보는 땅을 모두 너와 네 후손에게 영원히 주겠다. 내가 너의 후손을 땅의 먼지처럼 많게 할 것이니, 땅의 먼지를 셀 수 있는 자라야 네 후손도 셀 수 있을 것이다. 자, 일어나서 이 땅을 세로로 질러가 보기도 하고 가로로 질러가 보기도 하여라. 내가 그것을 너에게 주겠다." 아브람은 천막을 거두어, 헤브론에 있는 마므레의 참나무들 곁으로 가서 자리 잡고 살았다. 그는 거기에 주님을 위하여 제단을 쌓았다.
 
gertrude 2012-06-08
창세기 13 : 8-9
   아브람이 롯에게 말하였다. "우리는 한 혈육이 아니냐? 너와 나 사이에, 그리고 내 목자들과 너의 목자들 사이에 싸움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 온 땅이 네 앞에 펼쳐져 있지 않느냐? 내게서 갈라져 나가라. 네가 왼쪽으로 가면 나는 오른쪽으로 가고, 네가 오른쪽으로 가면 나는 왼쪽으로 가겠다.
 
krosa 2012-06-08
창세기 13, 1 - 7

롯이 분가하다
아브람은 아내와 자기의 모든 소유를 거두어 롯과 함께 이집트를 떠나 네겝으로 올라갔다.  아브람은 가축과 은과금이 많은 큰 부자였다.  그는 네겝을 떠나 차츰차츰 베텔까지 , 곧 그가 처음에 베텔과 아이 사이에 천막을 쳤던 곳까지 옮겨갔다.  그곳은 그가 애초에 제단을 만들었던 곳이다.  거기에서 아브람은 주님의 이름을 받들어 불렀다.  아브람과 함께 다니는 롯도 양과 소와 천막들을 가지고 있었다.  그래서 그들이 함께 살기에는 너무 좁았다.  그들의 재산이 너무 많아 함께 살 수가 없었던 것이다.  아브람의 가축을 치는 목자들과 롯의 가축을 치는 목자들 사이에 다툼이 일어나기도 하였다.  그때 그 땅에는 가나안 족과 프리즈족이 살고 있었다.
 
jsusanna 2012-06-07
창세기 12:1-20
주님께서 아브람에게 말씀 하셨다. "네 고향과 친족과 아버지의 집을 떠나, 내가 너에게 보여 줄 땅으로 가거라. 나는 너를 큰 민족이 되게 하고, 너에게 복을 내리며, 너의 이름을 떨치게 하겠다. 그리하여 너는 복이 될 것이다. 너에게 축복하는 이들에게는 내가 복을 내리고, 너를 저주하는 자에게는 내가 저주를 내리겟다. 세상의 모든 종족들이 너를 통하여 복을 받을것이다." 아브람은 주님께서 이르신 대로 길을 떠났다. 롯도 그와 함께 떠났다. 아브람이 하란을 떠날 때, 그의 나이는 일흔 다섯 살 이엇다. 아브람은 아내 사라이와 조카 롯과, 자기가 모은 재물과 하란에서 얻은 사람들을 데리고 가나안 땅을 향하여 길을나서, 마침내 가나안 땅에 이르렀다. 아브람은 그 땅을 가로질러 스켐의 성소 곧 모레의 참나무가 있는 곳에 다다랐다. 그때 그 땅에는 가나안족이 살고잇었다. 즈님께서 아브람에게 나타나 말씀 하셨다. "내가 이 땅을 너의 후손에게 주겠다." 아브람은 자기에게 나타나신 주님을 위하여 그곳에 제단을 쌓앗다. 그는 그곳을 떠나 베텔 동쪽의 산악 지방으로 가서, 서쪽으로 베텔이 보이고 동쪽으로는 아이가 보이는 곳에 천막을 쳤다. 그는 그곳에 주님을 위하여 제단을 쌓고, 주님의 이름을 받들어 불럿다. 아브람은 다시 길을 떠나 차츰차츰 네겜쪽으로 옮겨갔다.
이집트로 간 아브람
그 땅에 기근이 들었다. 그래서 아브람은 나그네살이 하려고 이집트로 내려갓다.그 땅에 든 기근이 심하엿기 때문이다. 이집트에 가까이 이르렀을때 그는 자기아내 사라이에게 말 하였다. "여보, 나는 당신이 아름다운 여인임을 잘 알고잇소. 이집트인들이 당신을 보면, '이 여자는 저자의 아내다.' 하면서, 나는 죽이고 당신은 살려둘 것이오. 그러니 당신은 내 누이라고 하시오. 그래서 당신덕분에 내가잘 되고 , 또 당신덕택에 내 목숨을 지킬수잇게 해 주시오." 아브람이 이집트에 들어갔을때, 이집트인들이 보니 과연 그 여자는 매우 아름다웟다. 하라오의 대신들이 사라이를 보고 파라오 앞에서 그 여자르 ㄹ칭한하엿다. 그리하여 그 여자는 파라오의 궁전으로 불려갓다. 파라오는 사라이 때문에 아브람에게 잘 해주엇다. 그래서 그는 양와소와 수나귀, 남종과 여종, 암나귀와 낙타들을 얻게되엇다. 그러나 주님께서는 아브람의 아내 사라이의 일로 파라오와 그 집안에 여러가지 큰 재잉을 내리셧다. 파라오가 아브람을 불러 말하였다. "네가 도대체 어찌하여 나에게 이런짓을 저질럿느냐? 그여자가 네 아내라고 왜 나에게 알리지않앗느냐? 어찌하여 그 여자가 네 누이라고 해서, 내가 그를 아내로 삼헤 하엿느냐? 자, 네 아냐가 여기 잇으니 데리고 떠나라." 파라오는 신하들에게 명령을 내려, 아브람을 그의 아내와 그의 모든 소유와 함께 떠나보내게 하엿다.
 
jhs2305070… 2012-06-07
창세기 11, 1 - 32
온 세상이 같은 말을 하고 같은 낱말들을 쓰고 있었다. 사람들이 동쪽에서 이주해 오다가 신아르 지방에서 한 벌판을 만나 거기에 자리 잡고 살았다. 그들은 서로 말하였다. "자, 벽돌을 빚어 단단히 구워 내자." 그리하여 그들은 돌 대신 벽돌을 쓰고, 진흙 대신 역청을 쓰게 되었다. 그들은 또 말하였다. "자, 성읍을 세우고 꼭대기가 하늘까지 닿는 탑을 세워 이름을 날리자. 그렇게 해서 우리가 온 땅으로 흩어지지 않게 하자." 그러자 주님께서 내려오시어 사람들이 세운 성읍과 탑을 보시고 말씀하셨다. "보라, 저들은 한 겨레이고 모두 같은 말을 쓰고 있다. 이것은 그들이 하려는 일의 시작일 뿐, 이제 그들이 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이든 못할 일이 없을 것이다. 자, 우리가 내려가서 그들의 말을 뒤섞어 놓아, 서로 남의 말을 알아듣지 못하게 만들어 버리자." 주님께서는 그들을 거기에서 온 땅으로 흩어 버리셨다. 그래서 그들은 그 성읍을 세우는 일을 그만두었다. 그리하여 그곳의 이름을 바벨이라 하였다. 주님께서 거기에서 온 땅의 말을 뒤섞어 놓으시고, 사람들을 온 땅으로 흩어 버리셨기 때문이다.
셈의 족보는 이러하다.  셈은 나이가 백 세 되었을 때, 아르팍삿을 낳았다.  홍수가 있은 지 이 년 뒤의 일이다.  아르팍삿을 낳은 뒤, 셈은 오백 년을 살면서 아들딸들을 낳았다.  아르팍삿은 삼십오 세에 셀라흐를 낳았다.  셀라흐를 낳은 뒤, 아르팍삿은 사백삼 년을 살면서 아들딸들을 낳았다.  셀라흐는 삼십 세에 에베르를 낳았다.  에베르를 낳은 뒤, 셀라흐는 사백삼 년을 살면서 아들딸들을 낳았다.  에베르는 삼십사 세 되었을 때, 펠렉을 낳았다.  펠렉을 낳은 뒤, 에베르는 사백삼십 년을 살면서 아들딸들을 낳았다.  펠렉은 삼십 세 되었을 때, 르우를 낳았다.  르우를 낳은 뒤, 펠렉은 이백구 년을 살면서 아들딸들을 낳았다.  르우는 삼십이 세 되었을 때, 스룩을 낳았다.  스룩을 낳은 뒤, 르우는 이백칠 년을 살면서 아들딸들을 낳았다.  스룩은 삼십 세 되었을 때, 나호르를 낳았다.  나호르를 낳은 뒤, 스룩은 이백 년을 살면서 아들딸들을 낳았다.  나호르는 이십구 세 되었을 때, 테라를 낳았다.  테라를 낳은 뒤, 나호르는 백십구 년을 살면서 아들딸들을 낳았다.  테라는 칠십 세 되었을 때, 아브람과 나호르와 하란을 낳았다.  테라의 족보는 이러하다.  테라는 아브람과 나호르와 하란을 낳고, 하란은 롯을 낳았다.  그러나 하란은 본고장인 칼데아의 우르에서 자기 아버지 테라보다 먼저 죽었다.  아브람과 나호르가 아내를 맞아들였는데, 아브람의 아내 이름은 사라이이고 나호르의 아내 이름은 밀카였다.  밀카는 하란의 딸로서 이스카와 동기간이었다.  사라이는 임신하지 못하는 몸이어서 자식이 없었다.  테라는 아들 아브람과, 아들 하란에게서 난 손자 롯과, 아들 아브람의 아내인  며느리 사라이를 데리고, 가나안 땅으로 가려고 칼데아의 우르를 떠났다.  그러나 그들은 하란에 이르러 그곳에 자리 잡고 살았다.  테라는 이백오 년을 살고 하란에서 죽었다.
 
gertrude 2012-06-07
창세기10, 23-32
아람의 아들은 우츠,  홀, 게테르, 마스이다. 그리고 아르팍삿은 셀라흐를 낳고 셀라흐는 에베르를 낳았다. 에베르에게서는 아들 둘이 태어났는데, 한 아들의 이름은 펠렉이다. 그의시대에 세상이 나뉘었기 때문이다. 그 동생의 이름은 욕탄이다.
   욕탄은 알모닷, 셀렙, 하차르마웻, 예라, 하도람, 우잘, 디클라, 오발, 아비마엘, 세바, 오피르, 하윌라, 요밥을 낳았다. 이들이 모두 욕탄의 아들들이다. 그들의 거주지는 메사에서 동부 산악 지방인 스파르 쪽까지였다. 이들이 씨족과 언어와 지방과 민족에따라 본 셈의 자손들이다.
   이것이 민족 계보에 따라 본 노아 자손들의 씨족들이다. 홍수가 있은 뒤에, 이들에게서 민족들이 세상으로 갈라져 나갔다.
처음  이전  211  212  213  214  215  216  217  218  맨끝
 
 
(우)18332 경기도 화성시 봉담읍 독정길 28-39
TEL (031)227-3632.3 FAX (031)227-6933 E-mail : sdpkorea@daum.net

Copyright@ reserved by Sisters of Divine Providence 2008~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