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쓴이 : jhs2305070…
조회 : 92  
코헬7,1-8,17 행복의 상대성 명성이 값진 향유보다 낫고죽는 날이 태어난 날보다 낫다.초상집에 가는 것이잔칫집에 가는 것보다 낫다.거기에 모든 인간의 종말이 있으니산 이는 이를 마음에 새길 일이다.슬픔이 웃음보다 낫다.얼굴은 애처로워도 마음은 편안할 수 있기 때문이다.지혜로운 이들의 마음은 초상집에 있고어리석은 자들의 마음은 잔칫집에 있다.지혜로운 이의 꾸지람을 듣는 것이어리석은 자들의 칭송을 듣는 것보다 낫다.어리석은 자의 웃음은솥 밑에서 타는 가시나무 소리 같으니이 또한 허무이다.억압은 지혜로운 이를 우둔하게 만들고뇌물은 마음을 파멸시킨다.일의 끝이 그 시작보다 낫고인내가 자만보다 낫다.마음속으로 성급하게 화내지 마라.화는 어리석은 자들의 품에 자리 잡는다."어째서 옛날이 지금보다 좋았는가?" 묻지 마라.그런 질문을 하는 것은 지혜롭지 못하다.지혜는 상속 재산처럼 좋은 것태양 아래 사는 이들에게 득이 된다.지혜의 그늘에 있는 것은돈의 그늘에 있는 것과 같다.지식이 좋은 점은그 지혜가 소유자의 생명을 보존하여 준다는 것이다.하느님께서 하시는 일을 보아라.그분께서 구부리신 것을 누가 똑바로 할 수 있으랴?행복한 날에는 행복하게 지내라.불행한 날에는, 이 또한 행복한 날처럼하느님께서 만드셨음을 생각하여라.다음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인간은 알지 못한다.중용내 허무한 생애 중에 나는 이 모든 것을 보았다.의롭지만 죽어 가는 의인이 있고사악하지만 오래 사는 악인이 있다.너는 너무 의롭게 되지 말고지나치게 지혜로이 행동하지 마라.어찌하여 너는 너 자신을 파멸시키려 하느냐?너는 너무 악하게 되지 말고바보가 되지 마라.어찌하여 네 시간이 되기 전에 죽으려 하느냐?하나를 붙잡고 있으면서다른 하나에서도 네 손을 떼지 않는 것이 좋다.정녕 하느님을 경외하는 이는그 둘 다에서 성공을 거둔다.지혜는 지혜로운 이를성안에 있는 열 명의 권세가보다 더 힘세게 만든다.죄를 짓지 않고 선만을 행하는의로운 인간이란 이 세상에 없다.사람들이 말하는 온갖 이야기에네 마음을 두지 마라.그러지 않으면 네 종이 너를 저주하는 것을 듣게 되리라.너도 다른 이들을 여러 번 저주했음을너 자신이 알고 있다.인간에게서 찾을 수 없는 지혜나는 이 모든 것을 지혜로 시험하여 보았다."나는 지혜롭게 되리라." 말하여 보았지만그것은 내게서 멀리 있었다.존재하는 것은 멀리 있으며심오하고 심오하니누가 그것을 찾을 수 있으리오?나는 마음을 다하여지혜와 사리를 알고 찾고 구하며과연 사악함은 우둔한 것인지우매함은 어리석은 것인지를 알아보기로 작정하였다.그리하여 나는 여자란 죽음보다 쓰다는 사실을 알아내었다.그는 올가미, 그 마음은 그물그 손은 굴레다.하느님의 마음이 드는 이는 그에게서 벗어날 수 있지만죄인은 그에게 붙잡히고 만다.코헬렛의 말이다.보아라, 결과를 얻으려고 하나하나 더듬어내가 찾아낸 바를.내 영이 줄곧 찾아보았지만나는 찾아내지 못하였다.나는 천 명 가운데 남자 하나를 찾아내었지만그 모든 이들 가운데에서 여자는 하나도 찾아내지 못하였다.다만 이것을 보아라, 내가 찾아낸 바다.하느님께서는 인간들을 올곧게 만드셨지만그들은 온갖 재주를 부린다는 것이다.군주와 현인누가 지혜로운 이와 같은가?누가 사물의 이치를 알 수 있는가?인간의 지혜는 그 얼굴을 빛나게 하고굳은 얼굴을 변화시킨다.임금의 명령을 준수하여라.그것은 하느님의 서약 때문이다.그의 면전에서 경솔하게 물러나지 말고나쁜 일에 들어서지 마라.그는 자신이 원하는 것은 무엇이나 할 수 있다.임금의 말은 권능을 지닌 것"무엇을 하십니까?" 하고 누가 그에게 말할 수 있겠느냐?명령을 지키는 이는 나쁜 일을 겪지 않고지혜로운 이의 마음은 때와 심판을 안다.모든 일에는 때와 심판이 있다 하여도인간의 불행이 그를 무겁게 짓누른다.사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아는 이가 없다.또 어떻게 일어날지 누가 그에게 알려 주리오?바람을 제어할 수 있는 권능을 지닌 인간도죽는 날에 대한 재량권을 지닌 이도 없다.전쟁이 일어나면 벗어날 수 없고죄악은 그 죄인을 살려 내지 못한다.나는 이 모든 것을 보면서인간이 다른 인간을 해롭게 다스리는 동안태양 아래에서 벌어지는 모든 일에 내 마음을 두었다.채워지지 않는 정의나는 또 악인들이 묻히는 것을 보았다.그들은 성소에 들락거리다 떠나가고성읍 사람들은 그들이 그렇게 행동한 것을 잊어버린다.이 또한 허무이다.악한 행동에 대한 판결이 곧바로 집행되지 않기 때문에인간의 아들들의 마음은 악을 저지를 생각으로 가득 차 있다.악인이 백 번 악을 저지르고서도 오래 살기 때문이다.그러나 나는 하느님을 경외하는 이들이그분 앞에서 경외심을 가지므로 잘되리라는 것도 알고 있다.악인은 하느님 앞에서 경외심을 갖지 않기 때문에잘되지 않을뿐더러 그림자 같아 오래 살지 못함도 알고 있다.땅 위에서 자행되는 허무한 일이 있다.악인들의 행동에 마땅한 바를 겪는 의인들이 있고의인들의 행동에 마땅한 바를 누리는 악인들이 있다는 것이다.나는 이 또한 허무라고 말한다.그래서 나는 즐거움을 찬미하게 되었다.태양 아래에서 먹고 마시고 즐기는 것보다인간에게 더 좋은 것은 없다.이것이 하느님께서 태양 아래에서 인간에게 부여하신 생애 동안노고 속에서 그가 함께할 수 있는 것이다.이해할 수 없는 세상사내가 지혜를 알려고 또 땅 위에서 이루어지는 일을 살피려고낮에도 밤에도 잠 못 이루면서내 마음을 쏟았을 때나는 하느님께서 하시는 모든 일과 관련하여태양 아래에서 이루어지는 일을 인간은 파악할 수 없음을 보았다.인간은 찾으려 애를 쓰지만 파악하지 못한다.지혜로운 이가 설사 안다고 주장하더라도실제로는 파악할 수가 없는 것이다.
 
   
 
(우)18332 경기도 화성시 봉담읍 독정길 28-39
TEL (031)227-3632.3 FAX (031)227-6933 E-mail : sdpkorea@daum.net

Copyright@ reserved by Sisters of Divine Providence 2008~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