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설자이신 빌리암 폰 케틀러 주교님과 초대원장이신 마리 라 로쉬 수녀님과,
우리 수녀님들 말씀과 체험을 나누는 곳입니다.
 
작성일 : 09-03-13 15:34
하느님의 섭리는 ...
 글쓴이 : homepi
조회 : 4,143  

출처: 천주 섭리수녀회 카페 '섭리란' 에  김영미 마리아 수녀가 올린 글




우리가 섭리를 이해하는 방법은 결국 절실하게 해방을 모색하는 세상에서 하느님의 내재성과 초월성 사이의 관계를 어떻게 이해하는가에 신학적으로 의존할 수밖에 없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섭리를 인간 생명에 대한 선언으로 해석하는 일이다.

어떠한 사회적, 개인적 악이 우리를 덮칠 때라도 우리는 늘 보다 충만한 인간이 되도록 해주는 새로운 생명을 체험하도록 불리었다는 의미로 섭리를 체험한다.

하느님의 섭리는 우리로 하여금 자유를 위해 투쟁하고, 역사의 방향을 재 설정하며, 인간 공동체를 변화시키도록 촉구한다.

간단하게 말하자면, 하느님 섭리는 궁극적으로 인간 생명에 대한 희망의 메시지이다.

[섭리신학 III 권은 1991년 섭리의 여성 세미나 자료 중에서]

 
   
 

(우)18332 경기도 화성시 봉담읍 독정길 28-39
TEL (031)227-3632.3 FAX (031)227-6933 E-mail : sdpkorea@daum.net

Copyright@ reserved by Sisters of Divine Providence 2008~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