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 섭리 수녀회는 마인즈의 주교 빌헬름 폰 케틀러(Wilhelm von Ketteler)와 스테파니
아멜리아 슈타르켄펠스 드 라 로쉬(Stephanie Amelia Starkenfels de la Roche)에 의해
1851년 창설되었다.  
현재는 3개의 관구(독일의 케틀러 관구, 미국과 카리브 인근지역
수녀들로 구성된 라 로쉬 관구, 노동자의 성 요셉을 주보로 모신 한국 관구로)로 나뉘며,
1개 지부(페루)로 이루어진 교황청 직속 국제 수도회로서 500여명의 서원수녀들과
300여명의 준회원들이 세상에서 하느님의 섭리를 살아가고 있다.
 
 
(Wilhelm von Ketteler, Bishop of Mainz, 창설자)

사회적 병폐로 인해 영혼과 육신이 점점 망가져 가는 사람들, 특히 사회의 소외계층들에
- 농민, 도시빈민, 노동자- 대한 케틀러 주교의 지침없는 헌신은, 그를 ‘사회 정의의 주교“
라 칭하게 했으며, 오늘날에도 독일 마인츠에서는 ’노동자의 날‘에 그를 기리며 경축하는
행사를 가지고 있다.
 
  
 
 
(Stephanie Amelia Starkenfels de la Roche, 초대원장)
 
천주 섭리회 초대 원장으로 프랑스 출신의 스테파니
아멜리아 슈타르켄펠스 드 라 로쉬가 봉사하게 된다.
445-895 경기도 화성시 봉담읍 왕림리 220
TEL (031)227-3632.3 FAX (031)227-6933 E-mail : sdpkorea@yahoo.co.kr

Copyright@ reserved by Sisters of Divine Providence 2008~2018